ログイン 新規登録
最終更新日: 2020-02-19 00:00:00
Untitled Document
ホーム > 自由統一 > 北韓問題
2018年04月11日 01:13
文字サイズ 記事をメールする 印刷 ニューススクラップ
 
 
【韓国語版】쉴 새 없는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김정은-시진핑 회담 뒤 수십 명 북송 대기중

남북화해 기류 속에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이 알음알음 이어지고 있다. 4일 서울 명동의 중국대사관 앞에는 탈북자 강제북송을 규탄하는 시위가 펼쳐졌다. 김정은-시진핑 베이징 회동 뒤 강제북송이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한국 정부내외의 움직임은 이 문제에 미온적이다. [서울=이민호]

 

 이날 오전 한반도 인권·통일 변호사모임(한변)과 탈북자들은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가진 집회에서 중국 정부가 강제북송 만행을 중단할 것을 호소했다. 이들은 4.27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예술단 평양공연 등의 남북화해 퍼포먼스가 이뤄지는 와중에 중국의 탈북자 북송이 쉴 새 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변의 김태훈 대표는 중국공안은 328일과 29일에 거쳐 23명의 탈북자를 체포하는 등 수십 명이 강제 북송될 위기에 처해 있다당장 17명이 북송대기 상태라고 전했다. 한변 등에 따르면 중국 선양등지에서 10대 소녀를 포함한 탈북자 가족들이 체포됐고, 현재 수십 명이 북송을 기다리고 있다고 한다.

 이날 집회에는 324일 중국 瀋陽에서 昆明으로 향하는 기차에서 붙들린 탈북자 박 모씨의 여동생 박소현 씨가 참석

2018-04-11 3面
뉴스스크랩하기
北韓問題セクション一覧へ
「自由民主市民統合連帯」結成を呼びかけ
北韓人権問題に消極的な日本当局
黄教安が招いた混乱、歴史的責任
金正恩は体制崩壊を止められるか
新型肺炎が全体主義体制を痛打
ブログ記事
精神論〔1758年〕 第三部 第13章 自尊心について
美学と芸術の歴史 第四章 北方ルネッサンス
美学と芸術の歴史 第三章 イタリア・ルネッサンス
公捜處は憲法破壊
精神論〔1758年〕 第三部 第12章 権勢の追求において
自由統一
金正恩は体制崩壊を止められるか
北の人権侵害 傍観者決めこむ文政権
北韓の電力不足 世界最悪レベル
金正恩体制で続く異常徴候
海兵隊、北側の要塞化した島嶼を焦土化計画


Copyright ⓒ OneKorea 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ONEKOREANEWS.net
会社沿革 会員規約 お問合せ お知らせ

当社は特定宗教団体とは一切関係ありませ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