ログイン 新規登録
最終更新日: 2021-09-24 17:48:38
Untitled Document
ホーム > 在日社会
2021年07月26日 18:42
文字サイズ 記事をメールする 印刷 ニューススクラップ
 
 
팀코리아 부단장 재일동포 3세 최윤 씨
한일 모두가 행복한 도쿄올림픽타임

2020도쿄올림픽 '팀코리아' 부단장 최윤 씨(오른쪽 첫번째)
 

팀코리아부단장으로 2020도쿄올림픽에 참가하고 있는 재일동포 3 최윤(崔潤) 오케이금융그룹 회장.

  올림픽 한국선수단의 인솔자인 회장에게 거는 기대는 냉각상태에 있는 한일관계 회복에 물꼬를 트는 가교로서의 역할이다. 일본에서 나고 자라서 현지사정을 누구보다 이해하고 있기에, 선수단 운영과 지원에 있어서밀알같은 존재로 도움이 것이 틀림없기 때문이다.

  재일동포로서 살아오면서 많은 역경을 겪었다. 한국과 일본 양국의경계인이라서 무슨 일을 하든지 오해와 질시의 대상이 되기 십상이었다. 반대로 재일동포이기에 누구보다도 양국의 장점을 연결할 있는 당사자이자, 양국의 오해를 있는 중개자이기도 하다.

  최윤 회장은 이러한 재일동포의 장점을 살려서 비즈니스세계에서 그리고 한국 스포츠 분야에서 자기만의 입지를 만들었다. 특히 스포츠분야에서의 업적을 차곡차곡 쌓아왔다.

  한국에서는 프로배구단(오케이저축은행) 구단주이자, 대한럭비협회 회장이란 중책을 맡고 있다. 또한 한국에서는 비인기 종목으로 통하는 유도, 필드하키, 농아인야구 등에도 적극적으로 후원활동을 하고 있다.

  재일동포사회에서의 활동도 활발하다. 2012년부터 재일본대한체육회 부회장직을 맡은 이래, 해마다 모국의 전국체전에 출전하는 재일동포 후배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민단 임원으로의 활동도, 재일동포 차세대에 대한 장학금 후원활동도 열심이다.

태극기를 들고 응원하는 최윤 씨(오른쪽 첫번째)

  올림픽기간 회장은 대한민국 대표팀 TeamKorea 출전하는 경기장 곳곳을 누비며화이팅 코리아 외칠 예정이다. 그런 그에게는 간절한 소망이 있다. 길러준 나라 일본, 낳아준 나라 한국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때에 그랬던 것처럼, 2020도쿄올림픽에서 서로를 격려하고 함께 응원하는 사이로 돌아가는 일이다.

​  한국도 잘하고 일본도 잘하고, 스포츠교류를 통해 두 나라 모두에게 행복함을 선사하는 도쿄올림픽 타임... 그것이 재일동포 최윤의 바람이다. [서울=이민호]

[일본어버전]=http://news.onekoreanews.net/detail.php?number=89008&thread=04

뉴스스크랩하기
在日社会セクション一覧へ
大法官が証拠物の投票紙を偽造
ソウルを東京に擬える 第4回 ターミ...
「文政権の3つのアキレス腱」
直選中央委員が観察に「諫言」
民団「正常化委」15日に解散声明発表
ブログ記事
哲学と文芸
反動の心理
精神論〔1758年〕 第三部 第14章 友情について
「東洋哲学」の問題
「ニュー・ノーマル」はノーマルなのか?
自由統一
西欧同盟を揺るがしたAUKUS衝撃
被告・金正恩の口頭弁論、10月に
ポスト金氏王朝を巡る熾烈な権力闘争
金正恩、軍統帥権を喪失
北の対韓サイバー攻撃、1日150万回


Copyright ⓒ OneKorea 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ONEKOREANEWS.net
会社沿革 会員規約 お問合せ お知らせ

当社は特定宗教団体とは一切関係ありませ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