ログイン 新規登録
最終更新日: 2018-05-16 07:23:53
Untitled Document
ホーム > 在日社会
2018年01月31日 00:00
文字サイズ 記事をメールする 印刷 ニューススクラップ
 
 
【韓国語版】제주여중 오케스트라의 명품하모니 비결
학교이사장은 재일동포 2세 金和男 씨

24
일 저녁 제주특별자치도 문예회관 대강당. 관객들은 여중생들의 오케스트라 공연을 관람하면서 아낌없이 박수갈채를 보내고 곳곳에서 웃음소리를 터트렸다.

  바로 제주여중 오케스트라의 정기 연주회이다. 이 학교 이사장은 도쿄의 재일동포 2金和男 . 선친인 金坪珍 씨에 이어 제주여중고의 학교법인인 제주여자학원 이사장을 맡아 후진양성에 이바지하고 있다.

  해마다 졸업식을 앞두고 펼쳐지는 연주회는 어느덧 16회째를 맞이했다. 연주실력은 중학생이라고는 믿기 힘들만큼 어려운 음악들을 연주해냈다. 이날 학생들은 자끄오펜바흐(JAQUES OFFENBACH)의 서곡 천곡과 지옥을 비롯한 관현악 명곡들을 거뜬히 연주해내고, 2학년생 240명으로 구성된 합창단원의 대중가요 합창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했다.

  제주여중 오케스트라는 제주도에서 명품하모니로 불린다. 그 이유는 악단에 재학생 뿐 아니라 졸업생도 참가하고, 학부모와 제주시민까지 두루 관람하는 폭넓은 참여에 있다. 연주 실력도 정평이 나 있다. 1959년 제주도 중학교 최초로 하모니카밴드를 결성한 것을 시작으로, 1994년 현악기 중심의 실내악단을 창단했다. 2002년부터는 해마다 정기연주회를 열고, 중국 베이징으로 건너가 교류연주회까지 치렀다.

  올해로 건학 72주년을 맞는 제주여자학원은 탤런트 고두심(여고 17기생)씨와 제주 향토음식 1호 명장 김지순 씨 등을 동문 2만 명을 배출한 제주도의 사학명문이다.

  제주여자학원의 김화남 이사장은 재일동포가 제주도 여성교육의 효시인 학교를 만들었고, 그 숭고한 뜻을 이어가려 한다못먹고 못살던 시절일 때도 제주도민과 학부모들의 따뜻한 성원 덕분에 오늘날의 학교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제주=이민호]

2018-01-31 4面
뉴스스크랩하기
在日社会セクション一覧へ
「日韓クロッシング」の韓国太極旗集会...
ヨンジョンの 毎日眞味<2> 新キャ...
虐殺者の金正恩を道連れと呼んだ文在寅
金正恩体制でのCVIDは不可能
「板門店宣言」は自由民主国家の自殺
ブログ記事
文在寅大統領は共産主義者
“良識が麻痺した韓国人に正気を取り戻すためには在韓米軍を撤収せよ”
満州がやって来る(歌, "만주가 찾아오네")
偽の世論、偽の民主主義、偽の平和
自由韓国人たちよ、決起せよ
自由統一
集団脱北した従業員の送還を示唆か
金正恩体制でのCVIDは不可能
【韓国語版】미리 가본 4.27남...
【韓国語版】쉴 새 없는 중국의 탈...
金正恩・習近平会談後 増加する脱北者...


Copyright ⓒ OneKorea 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ONEKOREANEWS.net
会社概要 会社沿革 会員規約 お問合せ お知らせ

当社は特定宗教団体とは一切関係ありません